현미를 건강하게 먹는 방법

현미는 몸에 좋지만 거칠고 씹기 힘들어 암 환우들이 먹기 다소 힘들 수 있습니다

암 환우들이 태초 현미식에 따라 조리해서 현미를 드셨으면 합니다. 이 식이요법을 이용하여 현미식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건강을 회복하시기 바랍니다.

 
현미는 분명 몸에 좋은 음식입니다. 그런데 소화불량 등 문제점을 막으려면 현미를 먹는 방법이 중요합니다.

 

거슨 식이요법 원리에 따라 현미를 조리하면 암 환우들도 불편 없이 드실 수 있습니다.

현미는 섬유질이 많고 질기며 거칩니다. 그래서 흰 쌀밥을 먹을 때처럼 대충 먹으면 소화불량이 생깁니다. 충분하게 씹지 않은 내용물이 위에 들어가면 위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합니다.

 

그런 내용물이 소장이나 대장으로 넘어가면 소화 과정에서 부패하는 물질도 일부 생깁니다. 그러므로 현미를 건강하게 먹는 방법을 알고 있어야 합니다.

 

사실 건강한 사람들도 현미를 먹기에 불편한 점이 있습니다. 하물며 암 환우들은 항암제 때문에 입맛이 없는 상태입니다. 입안에 염증이 생겨서 씹는 과정도 불편합니다. 그래서 암 환우들이 현미를 먹기가 더 곤혹스럽습니다. 몇 끼 시도하다가 도저히 먹지 못하겠다고 포기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암 환우 식이요법의 바탕을 이루는 거슨 식이요법에는 몇 가지 조리 원칙이 있습니다. 첫째, 최대한 자연 상태 그대로 음식재료를 사용하라는 것입니다.

 

겉껍질도 깎지 않아야 합니다. 불순물이나 오염물 정도를 가볍게 긁어 없애는 정도만 해야 합니다. 뿌리, 잎, 줄기 모두를 가급적 자연 상태 그대로 섭취해야 합니다.

 

둘째, 첨가물을 넣지 말라는 것입니다. 조리할 때 따로 물을 넣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자연물이 원래 가지고 있는 수분만 사용해도 충분하다는 뜻입니다.

 

셋째, 최대한 천천히 조리해야 합니다. 천천히 조리하면 소화가 잘되며 흡수가 쉬워집니다. 그래서 소화에 소모되는 인체의 에너지를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태초 현미식에 따라 현미를 천천히 저온에서 조리하면 씹고 소화하는 과정이 매우 수월해집니다.

현미 역시 거슨 식이요법 원리로 조리하면 됩니다. 제가 추천하는 조리법은 이계호 교수의 태초 현미식입니다. 인터넷에서 찾아보면 정보를 금방 찾을 수 있습니다.

 

4~5인분 현미밥을 기준으로 하는 조리법입니다. 현미 1컵(전기밥솥 계량컵: 160g), 검은콩, 율무, 녹두, 통들깨를 각 1/4컵씩 넣습니다. 총 2컵의 곡류가 됩니다.

 

여기에 물을 4.5컵 넣어서 밥을 합니다. 기호에 따라 수수, 기장 등 다른 곡류를 추가해도 좋습니다. 진밥을 좋아하는 경우 물을 6컵 넣으면 됩니다.

 

이것을 슬로우 쿠커에, 저온으로 7시간 동안 조리합니다. 이렇게 서서히 밥을 하면 현미가 백미만큼 부드러워집니다. 씹는 데에 전혀 문제가 생기지 않습니다.

 

이것은 닥터 거슨이 말한 조리 원칙에도 알맞은 조리법입니다. 암 환우들이 먹기 수월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도 이 방법대로 조리를 해보았는데 먹기 쉽고 씹기에 불편함이 전혀 없었습니다.

 

다만 들깨가 물에 뜨는 성질이 있어서 밥을 할 때 조금 불편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에 대한 해결방법은 인터넷 등을 조사하면 충분히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암 환우들이 태초 현미식에 따라 조리해서 현미를 드셨으면 합니다. 이 식이요법을 이용하여 현미식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건강을 회복하시기 바랍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