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치료 부작용] 점막염의 관리법 2

단일 증세로 가장 힘든 항암치료 부작용 점막염

점막염으로 잘 못 먹으면 영양결핍이나 체력이 고갈돼 치료경과에 직접 영향을 주기 때문에 초기부터 적극 치료해야 합니다.

 

소화관 점막염 중 가장 심한 증세를 보이는 구내염

 

소화기관에는 입부터 대장까지 점막이 모두 있습니다. 그중에서 구내염이 가장 증세가 심합니다.

 

구내염은 입에서 생기는 염증을 말합니다. 구내염이 생기면 입에 발적이 생기고 궤양이 오고 통증 때문에 많이 괴롭습니다. 구내염 외에는 장염과 위염이 있습니다. 위는 위벽이 상당히 두꺼우므로 상대적으로 영향을 적게 받습니다.

 

그리고 주로 장에 염증이 생기기 때문에 심한 설사를 합니다. 때에 따라서는 장이 움직이지 않아서 변비가 오고 배도 많이 아프고 소화도 안 되는 증세가 생깁니다.

 

증상들은 대부분 2~3주 이내에 완전히 회복

 

대게 이런 증상들은 4~5일 후에 시작합니다. 방사선 치료의 경우 2주 후에 생기지만, 항암 주사를 맞으면 대게 4~5일 이후부터 시작해서 10일 전후가 가장 심한 시기입니다.

그 후 서서히 회복하여 2~3주 이내에 완전히 회복하고, 방사선의 경우는 6~8주 지속합니다. 결국, 자연스럽게 시간이 가면서 회복이 되기 때문에 우리가 다소 게을리 관리합니다.

 

구강의 염증이 가장 심한 이유- 구강의 점막 구조

 

왜 구강이 가장 염증이 심한지는 구강의 점막 구조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구강 점막은 장의 점막이 두꺼운 데 비해서 상당히 얇습니다. 또 부드러워서 음식을 먹을 때 점막이 쉽게 손상을 받게 됩니다.

얇으면서 빨리 세포 분열을 해야 하므로 구강 점막이 가장 자극을 많이 받습니다. 따라서 구내염이 가장 힘든 증세 중 하나입니다.

 

구강점막, 대장점막

 

점막염은 초기부터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

 

점막염은 단일 증세로 가장 힘든 항암치료 부작용입니다. 그래서 치료 경과에 직접적인 영향을 줍니다. 우선 힘들어서 못 먹고 고통스럽기 때문에 영양 결핍이 오고 체중이 줄고 체력이 고갈됩니다.

하지만 자연 회복, 자연 경과로 낫기 때문에 시간만 지나면 된다는 식으로 대처가 상당히 소극적입니다. 처음부터 중요성을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하면 쉽게 넘어갈 길이 있습니다.

 

점막염, 그냥 참지 말고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것을 꼭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