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치료는 사기다, 상식적인 치료

약점도 있는 현대의학적 표준 암치료, 분명한 성과까지 왜곡하진 말자

주치료, 부치료를 잘 선택해서 작전을 잘 짜면 암치료를 잘해나갈 수 있습니다. 상식선에서 판단을 합시다. 극단적인 의견에 겁먹거나 현혹되지 마십시오.

항암치료는 사기다, 라는 얘기 들어보셨죠? 일본 의사입니다, 본도 박사라는 분인데 그분은 기존의 현대의학적인 치료에 대한 굉장히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여러 가지 얘기를 많이 합니다. 마치 의료가 제약업계, 큰 제약그룹의 하수인이 되어서 환자들을 상품으로 보고 이렇게 저렇게 하는 것처럼 오도를 많이 합니다.

 

교통사고가 무섭다고 교통수단을 다 없애야 할까?

 

그중 제목 하나가, ‘항암치료는 사기다’, ‘항암제는 사기다’. 항암제를 맞으면 네 몸만 다 망가지지 득 보는 거 하나도 없다, 이런 얘기가 주입니다.

 

실제로 암 진단을 받아서 치료를 앞둔 있는 환자 입장에서는 그게 매우 크게 들립니다. 암 치료가 다 끝난 분들에겐 별로 크게 들리지 않지만. 그런데 실질적으로 정말 항암치료가 사기일까요? 병원에 다니는 것이 또 부작용만 있는 걸까요?

 

절대로 그렇지 않겠지요? 조금 더 우리가 냉철하게 한 걸음 물러서면 간단합니다. 모든 사람이 하는 일에 있어서 완벽함이 절대 없습니다. 완벽함이 없고 결점이 있지요.

 

그리고 연구나 임상실험이나 이렇게 하고 하는데, 많은 의사가 참여하다 보면 실수도 있을 거고, 그중에 양심이 좀 신통찮은 의사가 있어서 조금 데이터 조작 같은 것도 가미가 될 수도 있겠죠.

 

그러나 그 하나를 가지고 끄집어내서 이게 전체가 다 잘못된 거다, 라고 얘기를 할 수는 없는 겁니다. 저는 항암제 부작용에 관해 얘기할 때는 늘 자동차, 교통수단에 대해 얘기를 합니다.

 

교통수단으로 인해서 피해자가 많으므로 자동차 싹 다 없애자, 비행기 싹 다 없애자, 기차 다 없애고 배 싹 다 없애고. 극단주의적인 거죠. 물론 싹 다 없애면 교통사고 절대 안 납니다. 자동차 다 없애면 교통사고 날 일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것으로 인한 문제는 더 큰 것이죠. 마찬가지입니다. 자연치료로 우리가 이 현대의학이 암이 정복하지 못했습니다.

 

증명된 성과 있기에 ‘표준치료’라 불리는 것

 

현대의학의 암 치료, 특히 암 치료 쪽은 너무 빈약합니다. 빈자리가 큽니다. 현존하는 치료 중에서 고통스럽고 부작용이 심하지만, 그러나 가장 강력한 치료이기 때문에 그거를 선택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부작용이나 부정적인 부분만 보고 물고 늘어지면 차 없애자는 얘기하고 똑같습니다. 실질적으로 현대의학이 우리의 수명을 엄청나게 많이 늘렸습니다. 인류의 수명이 연장되었죠.

 

옛날에는 나이가 60세만 넘으면 잔치했지만, 지금은 80은 기본입니다. 유방암 환자의 생존율 통계를 보면 1995년에는 뭐 7년 생존율이 한 65.5%, 통계가 나와 있습니다. 그러나 2005년, 10년 후 88.6%입니다.

 

이게 다 의료의 덕입니다. 그러면 진단 기간이 빨라서 그렇다, 등 이유를 대며 따지고 들죠. 실질적으로 우리가 대학병원이나 의사들이 항암제를 제약회사에서 연구비 대준다고 해서 불필요한 거 막 쓰는 거 아닙니다. 이 많은 임상실험을 거쳐서 결과가 나옵니다.

 

실질적으로 이제 임상실험이 그렇습니다. 어떤 종류의 암의 5년 생존율을 한 번 두 그룹으로 가릅니다. 이쪽은 수술만 하고 5년 생존율이 어느 정도 되느냐, 이쪽 그룹은 수술하고 항암제를 하니까 5년 생존율이 얼마나 됐느냐.

 

수술 단독으로 하니까 5년 생존율이 18%더라. 수술하고 항암제를 쓰니까 5년 생존율이 38%더라. 물론 100%가 되면 좋겠지만, 100%는 아니지만, 그러나 적어도 생존율의 향상이 분명히 있다. 그러니까 항암제를 써야 한다. 거기서 끝나는 게 아닙니다.

 

동일한 실험을 세계 다른 데서도 똑같이 몇 군데서 더 합니다. 똑같은 결론이 도출되어야만 그다음에 그게 표준치료가 되고, 그 표준치료 때문에 세계적으로 많은 암 환자들이 그 치료를, 똑같은 치료를 합니다. 그래서 덕을 보는 겁니다.

 

항암치료, 부정적인 면만 보거나 지나치게 두려워하지 말자

 

그런데 부정적인 경우만 얘기를 해서는 그건 지극히 상식적이지 못 한 것이죠. 방사선치료도 방사선 하면 몸이 다 망가진다, 그런 부정적인 그렇게 얘기를 하고 그거 다 소용없다고 얘기를 합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직장암의 경우에 수술하고 난 다음에 그 자리에 재발을 잘 합니다. 그래서 방사선치료를 합니다. 그다음에 방사선치료하고 수술한 다음에 방사선+항암치료 해서 재발률이 얼마나 되나 비교를 합니다.

 

방사선치료 단독으로 하니까 64%가 재발이 됩니다. 그런데 방사선도 하고 항암제를 하니까 재발이 39%밖에 안 됩니다. 당연히 양쪽 다 해야죠.

 

이런 식으로 발전이 된 것이 지금의 표준치료고, 제가 말씀드리는 것은 표준치료가 완벽한 치료다, 그런 이야기는 절대 하고 싶지 않습니다.

 

현존하는 최선의 치료, 좀 믿을만한 치료이기 때문에 그거를 버리지 말라, 최대한 수용을 하자. 그러나 완벽치 않기 때문에 조금 더 치료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 다른 치료도 필요하다, 하는 것이 뭐 제 입장이고. 그게 가장 상식적이지 않은가, 그렇게 생각을 합니다.

 

그러니까 주치료, 부치료를 잘 선택을 해서 작전을 잘 짜면 어려운 것도 예상외로 쉽게 해결이 될 수가 있습니다. 상식선에서 판단을 합시다. 아주 극단주의로 기울인 그런 거에 겁먹지 마시고 현혹되지 마십시오. 인터넷 공부, 너무 열심히 하지 마십시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