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한 사람들은 필요 없다는 아스피린, 암 환자도?

    아스피린은 암 전이를 방지해주는 좋은 수단 암 환자가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것은 목적이 따로 있습니다. 전이를 방지하는 것입니다. 아스피린과 관련된 흥미로운 기사가 나왔습니다. 제가 아스피린에 대한 여러 차례 말씀드린 적이 있는데요. 많은 분들이 관심을 보이셨습니다. 건강한 사람에겐 아스피린 큰 의미 없다는 기사 신문기사에는 건강하다면 아스피린을 먹지 말라고 나와 있습니다. 그래서 암 환우들이 걱정을 하시는 […]

  • 전략적 관점으로 보는 암 환자의 분류 – 원격전이 암(Distant Cancer)에 전신증상, 전신쇠약

    체력과 면역을 관리하며 표준치료는 보조 수단으로 공격적인 치료를 하기에는 체력이 따라주지 않습니다. 그리고 통증 등 암 관련 증세가 나타나기 때문에 항암치료를 견디기가 굉장히 어렵습니다. 원격전이가 일어났는데 전신 증세를 나타내는 환자들이 있습니다. 초기가 아니라 상당히 진행된 원격전이암입니다. 두려움에 공격적인 치료 원하는 경우 많아 진단을 받은 지는 얼마 안 되었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환자들은 […]

  • 암 환자는 유산균을 먹으면 안 되나요?

    일상적으로 먹는 적당량의 유산균, 암 환자에 문제 될 것 없어 문제는 우리가 평균적으로 하는 행동에서 많이 벗어났을 때 일어납니다. 일상적으로 환우 여러분이 드시는 유산균 때문에 문제가 생기지는 않습니다. 여러분들 유산균 많이 드시죠? 며칠 전 암 환우 한 분이 이런 질문을 했습니다. 유산균을 먹어도 되느냐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유산균을 먹는 것은 좋다고 대답했습니다. 장 건강을 우리 […]

  • 전략적 관점으로 보는 암 환자의 분류 – 원격전이 암(Distant Cancer)에 무증상

    공격과 방어 모두 갖추고 효율적 치료 해나가야 원격전이암은 공격과 방어를 함께 해야 합니다. 공격적인 치료는 대학병원 치료입니다. 방어적인 치료는 면역을 올리고 체력을 관리하는 ‘나 치료’입니다. 요즘의 분류 기준으로 국한암, 국소진행암, 원격전이암으로 암을 나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환자를 보는 임상 의사 입장에서 원격전이암 환자도 두 그룹으로 분류합니다. 암과 동행하는 전략 필요해 통계를 […]

  • 암의 과다진행(성장), 면역항암제도 여기에 관여

    새롭게 등장한 면역항암치료, 결점 없는 기적의 치료라고 여겨선 안 돼 암의 과다진행은 과거에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면역항암제 등장 이후, 암이 더 빨리 자라는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암의 과다진행이라는 얘기를 들어보신 적 있습니까? 암의 과다진행이란 6주, 즉 한 달 반 정도 기간 동안 암 크기가 50% 이상 커지는 현상을 말합니다. 면역항암치료 후 암이 급속도로 성장하기도 […]

  • 국소진행암(Regional cancer), 표준치료의 최대 수혜자

    강력한 표준치료와 보충치료 총동원해 재발률 낮춰야 국소진행암은 완치율을 높이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방어적인 치료가 아니라 공격적인 치료를 최우선으로 삼으시기 바랍니다. 암 분류에서 오늘은 국소진행암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국한암보다 조금 더 진행되면 국소진행암이라고 얘기합니다. 국한암에 비해 완치율 낮아 국소진행암은 영어로 Regional cancer입니다. 암이 원발 병소에서 조금 주변으로 번져있다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일반적으로 말하는 병기로는 3기에 […]

  • 6_yc

    맞춤형 암치료, 암과 환자 중 기준은 어디에

    환자의 체력이나 삶의 질까지 고려하는 맞춤형 치료를 해야 암이 아닌 환자에 중점을 두는 치료가 진정한 의미의 맞춤형 치료라고 생각합니다. 요즘 ‘맞춤형 암치료’라는 말을 많이 듣게 됩니다. 대학병원마다 맞춤형 암치료를 한다고 하는데요. 맞춤형 치료라는 것이 실제 환자들이 상상하는 것과는 조금 다를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표준치료는 암을 제거하는 데에만 집중 맞춤형 암치료란 무엇에 초점을 […]

  • 1_yc (4)

    전략적 관점으로 보는 암 환자의 분류 – 국한암(Localized Cancer)

    완치 가능성 높다고 마음 놓지 말고 표준치료와 생활치료 열심히 해야 암이 초기에 발견된 경우 환자들이 지나치게 안심을 합니다. 그러다 보니 뒷마무리를 게을리하기가 쉽습니다. 지난 시간에 암 환자를 분류하는 개념에 대해 말씀드렸습니다. 기존처럼 병기에 따라 분류하는 것보다 임상 일선에서 더 유용한 방법이라고 설명 드렸는데요. 첫 번째가 바로 국한암(Localized cancer)입니다. 수술만 하고 방치하는 환자들 많아 […]

위로이동